0

버블 라이프: NBA의 뉴에이지 디지털 팬 경험

“팬들이 직접 경기장에 들어갈 수는 없지만 혁신적인 방식으로 팬들을 경기에 한층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농구연맹의 새라 저커트(Sara Zuckert) 차세대 중계방송 책임자는 밝힙니다. "이런 경험이 뭔가 다를 거라고 보며 지금까지 팬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어서 정말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