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원이 다른 디지털 전환의 시작, 지능형 ERP

 In Digital Economy, Machine Learning/AI, SAP S/4HANA, SIDG

사람을 닮은 지능형 ERP는 단순히 최신 기술을 담은 신제품이 아닙니다. 직원들 곁에서 반복 업무를 대신하고 빠트리는 일 없이 꼼꼼히 챙기는 비서 역할도 하며, 앞으로 다가올 일을 미리 살피고 대비하는 스마트한 제 3의 직원이 되어 줄 것입니다.

디지털 경제: 데이터 폭증과 개인화 시대

디지털 경제는 언제 어디나 모든 것을 필요할 때 얻을 수 있는 방향으로 가고 있습니다. 그만큼 소비자의 요구를 실시간으로 정확히 파악해 유연하게 제공해야 합니다. 데이터를 스마트하게 활용해 소비자 개개인의 성향을 제품과 서비스에 반영해 개인화 하는 기업들이 시장 지배력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디지털 전환의 핵심은 넘쳐나는 각종 데이터를 누가 어떻게 더 잘 활용할 수 있는가에 있습니다. 단순히 데이터가 중요하다는 의미를 넘어서서 데이터 자체가 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 때문에 여러 기업이 디지털 전환에 나서고 있습니다.

새로이 등장한 디지털 비즈니스 모델이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과거 기업이 데이터를 활용하던 방식이 가진 한계를 극복해야 합니다. 보다 많은 최신 정보를 활용해 실시간 요구에 대응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디지털 전환은 핵심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전반에 걸쳐, 특히 플랫폼 단에서 빠르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빠른 변화를 보이는 ERP 애플리케이션 부문에서 특히 지능형 ERP 시스템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지능형 ERP, 업무 프로세스를 50% 자동화 한다

오늘날 시장의 변화는 너무나 빠르고 복잡하게 일어나기 때문에 예상하기 어렵습니다. 그만큼 미래에 대비하는 데 얼마나 많이 투자하느냐에 따라 기업의 성패가 나뉩니다. 규칙적인 반복 업무를 자동화 한다면 절약되는 시간과 에너지를 스마트하게 변화를 예측하고 대비하는데 쓸 수 있습니다.

SAP 앞으로 3년 이내에 지능형 ERP를 통해 전체 ERP 업무 프로세스의 50%를 자동화 할 계획입니다기존의 ERP가 사람이 미리 설정한 규칙이나 가이드라인을 적용한 부분만 자동화 하고 지시사항만 수행했다면, 지능형 ERP는 인공지능, 기계학습(머신러닝), 자연어 처리 기술 등을 적용해 우리 회사에 어떤 데이터가 중요하고 업무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등을 스스로 학습하며 성장합니다.

지능형 ERP는 디지털 전환과 지능화, 자동화를 거쳐 자율주행 기업으로 가는 첫 걸음입니다 지능형 ERP는 디지털 전환과 지능화, 자동화를 거쳐 자율주행 기업으로 가는 첫 걸음입니다

지능형 ERP는 인간이 일하는 방식을 배워 자동화 해 나갑니다. 거래 내역 기록, 데이터 추출 등 단순 반복 작업은 물론, 보상금 청구 심사, 부정 행위 탐지 및 조사, 공급자 선정 및 평가 등 보다 복잡한 영역까지 머신러닝과 자연어 처리 기술의 발달에 따라 인간과 기계의 공조를 통해 자동화 합니다.

사람이 하는 작업을 ERP가 단순히 복제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일처리 과정이나 방법을 좀 더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방향으로 개선한다는 의미입니다. 마치 기업 전체가 자율주행차처럼 운영되는 미래를 향해 나갑니다. 세탁기와 냉장고가 발명되면서 여성이 가사일에서 벗어나 사회진출을 시작한 것처럼 직원들이 보다 고차원적이고 의미 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게 됩니다.

지능형 ERP, 미래에 대비한 운영이 현실화 된다

기업 내부의 데이터만 활용해도 성공하던 시대는 이미 지났습니다. 소셜 채널 등을 통해 기하급수적으로 발생하는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해 미래를 예측하고 대응할 수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기존의 ERP로는 수많은 복잡한 테이블로 이루어진 기업 내부의 데이터를 처리하느라 시장 변화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성능을 내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SAP의 지능형 ERP는 기존 ERP의 복잡한 구조를 단순화하고 인메모리 데이터 처리 기술을 활용해 훨씬 더 많은 일을 동시에 처리합니다. 마치 휘발유 차량이 주행할 때 2천 여개의 부품이 움직이지만 테슬라 모델S 같은 전기차는 18개 부품만 움직이는 것처럼 지능형 ERP는 기존 제품에 비해 구조적으로 대폭 단순화 됩니다.

자율주행의 출발은 차량을 운전할 때 움직이는 부품의 수가 100배 이상 적은 전기차 자율주행의 출발은 차량을 운전할 때 움직이는 부품의 수가 100배 이상 적은 전기차

대신 절약되는 힘을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대비하기 위한 계획, 시뮬레이션, 예측 분석에 집중하도록 디자인 되었습니다. 예측 분석을 통해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예외상황이나 문제가 예상되는 사항을 스스로 확인하고, 시뮬레이션을 통해 고려해 볼 수 있는 적절한 조치까지 추천해 줍니다. 이러한 통찰은 다음 계획에 반영해 미래에 대비합니다.

SAP의 지능형 ERP는 직원이 어떤 부서에서 일하건 어떤 직급이건 간에 회사의 모든 업무 영역에서 무엇이 문제인지 파악하고 미리 대응할 수 있게 합니다. 직원들이 자신이 맡은 일을 미리 예측해서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관리자 역시 미래에 능동적으로 대비하는 경영이 가능해집니다.

지능형 ERP, 나만의 비서와 대화하며 일한다

기존의 ERP는 믿을 만하지만 사용법을 배우지 않고는 쓰기가 어렵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이는 ERP 자체의 구조가 복잡한 이유도 있지만, 주로 사람이 작업을 명령하고 ERP가 지시를 받은 해당 작업만 수행하는 일방향 상호작용 때문이기도 합니다.

SAP의 지능형 ERP는 디지털 비서와 대화하는 듯한 대화형 사용자 경험(conversational UX)을 통해 이를 개선합니다. SAP의 디지털 비서인 코파일럿(SAP CoPilot)은 사용자에게 집중하여 현재 상황에 맞는 정보를 제공하고, 관심이 필요한 사항이나 문제가 예상되는 사항을 알아서 확인해주고, 대안까지 제안해줍니다.

최초의 기업용 디지털 비서, 코파일럿이 제공하는 모바일 앱과 기능 확장을 돕는 스킬 빌더 최초의 기업용 디지털 비서, 코파일럿이 제공하는 모바일 앱과 기능 확장을 돕는 스킬 빌더

예를 들면 직장 경력이 비교적 짧은 직원에게 어떤 시그널을 눈 여겨 보아야 하는 지와 다음에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가 무엇인지 조언해 줍니다. 또한, 영업사원에게 가장 연락해 볼 만한 고객은 누구인지, 또 어떤 제안을 하면 좋을지를 알려 줄 수도 있습니다.

SAP S/4HANA, 사람을 닮은 지능형 ERP

머신러닝,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 기술 등등. 안 들어 본 사람이 더 적을 정도로 이미 유명해진 이러한 신기술을 도입하기만 하면 우리 회사 운영과 관련된 모든 문제가 하루 아침에 사라질까요? 물론 그렇지 않습니다. 이들 신기술은 요술지팡이는 아닙니다.

기술 도입의 성패는 이들 기술을 어떻게 활용하는지에 달려 있습니다. 기술을 활용해서 우리 회사의 업무에 가장 잘 맞는 중요한 데이터를 찾아내고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며 능동적인 자동화를 통해 직원의 생산성을 개선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지능형 ERP가 잘하는 일이며, 차원이 다른 디지털 전환을 통해 진정한 지능형 기업으로 가는 길입니다.

SAP S/4HANA로 대표되는 지능형 ERP는 단순 반복 작업에서 직원들을 해방시켜 미래의 성패를 좌우할 보다 고차원적이고 의미 있는 일에 집중하게 합니다. 직원들의 잡무를 줄일 때 건설적인 아이디어를 낼 여력이 생깁니다. 또한 디지털 비서와 대화하는 상호작용이 가능해져 사용자가 더 큰 투자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됩니다.

사람을 닮은 지능형 ERP는 단순히 최신 기술을 담은 신제품이 아닙니다. 직원들 곁에서 반복 업무를 대신하고 빠트리는 일 없이 꼼꼼히 챙기는 비서 역할도 하며, 앞으로 다가올 일을 미리 살피고 대비하는 스마트한 제 3의 직원이 되어 줄 것입니다.

Recommended Posts

Leave a Comment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