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 ERP로 가는 빠른 길

 In Digital Economy, SAP S/4HANA

갈수록 앞을 내다보기 힘들고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차세대 전사적자원관리(ERP)를 도입해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들과 그렇지 못한 기업들 간의 격차는 시간이 지날수록 극명해집니다.

fast-track-to-intelligent-ERP

새로운 경기 규칙으로 트랙에 올라

보다 복잡하고 급속도로 진화하는 오늘날의 경영환경에서 불확실성에 대한 대응 역량이야말로 새로운 경쟁우위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민첩성과 선견지명은 미래의 성공을 위한 무기죠. 자신을 제대로 파악하고 주변 환경을 이해하는 기업이라야 번영을 누릴 준비를 마친 셈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우리가 배운 게 있다면 현상유지가 더 이상 대안이 될 수 없다는 사실입니다. 지금까지의 성과 달성 공식이 빛을 바래고 더 이상 믿을 수 없게 되었죠. 글로벌 팬데믹으로 레거시 비즈니스 모델이 전복되고 공급망의 취약점이 노출되면서 디지털 기술로 경쟁구도를 재편하고 신생기업이 장기간 업계를 이끌어 온 기존 기업들을 뛰어 넘을 힘을 얻고 있습니다.

매킨지(McKinsey)의 관측에 따르면 새로운 종류의 챔피언 기업이 전면에 나서고 있습니다. 스피드를 무기로 삼아 탁월한 실행 역량을 갖춘 기업이죠. 내일의 승자는 아마도 어느 정도 공통된 특성을 가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주변 상황을 가장 잘 인지하고 조직구조는 평탄화되어 있으며 민첩성이 높고 가장 디지털에 몰입 중인 기업이죠.

지능형 기업을 향한 레이스 시작

이처럼 변동성과 불확실성, 복잡성이 높은 운영 환경에서 대다수 중견기업과 다국적 대기업은 이미 변화를 수용해야 한다는 시급성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KPMG의 최고경영자 조사에 따르면 기업의 72%가 생존을 위해 자신의 산업 부문에서 파괴적 혁신을 추진 중이라고 합니다.

더욱이 대다수 기업은 보다 빠른 반응 속도와 운영의 전 측면에 대한 실시간 통찰 확대가 필요하다고 인식합니다. 구매조달에서 공급망 활동, 고객경험 관리와 유통에 이르는 전 부문에 걸쳐서 말이죠. 문제는 지능형 기업으로 옮겨갈지의 여부가 아니라 언제 어떻게 전환할지가 관건입니다.

물론 첨단 디지털 기술 도입이 지능형 기업 전환 과정의 필수 요소로 자리해 왔습니다. 데이터 수집과 트렌트 파악을 위한 추정 등이 통찰력을 높이는 생명줄이기 때문이죠. 최신 가트너(Gartner) 조사에 따르면 지난 한 해에만 기업의 69% 이상이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강화했으며 59%는 이미 고급 데이터와 분석을 활용해 전략적 의사결정을 돕고 있다고 합니다.

많은 기업이 지능형 ERP로 고속 질주 중

많은 엘리트 기업과 챔피언을 꿈꾸는 기업들에 있어 지능형 ERP는 이미 유일한 대안입니다. 인상적인 부분은 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의 86%와 가장 지속가능성 높은 비즈니스의 75%, 포춘 500대 기업의 52%가 바로 지금 지능형 ERP의 대표주자인 SAP S/4HANA를 적용 중입니다.

이런 그림은 유럽 시장에서는 더욱 두드러집니다. 유로존의 업종을 망라한 상위 50대 블루칩 기업들로 구성된 유로스탁스(EuroStoxx)의 98%가 SAP의 지능형 ERP를 사용 중입니다. 그 열기는 식을 줄 모르죠. 오히려 2020년 이후 업무시간 기준으로 1시간 마다 시스템 본가동(go-live)이 최소 1건씩 진행되고 있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이 첨단 소프트웨어로 이동하는 과정이 더 이상 복잡하고 업무에 지장을 초래하거나 고생스러운 과정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과거에는 정해진 틀에 맞지 않던 기업들에는 길고도 험난한 여정이 이제는 모든 규모와 형태, 업종의 기업이 접근할 수 있는 깨달음의 여정으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지능형 기업을 향한 빠른 경로에 오르는 비결

실제로 깨달음의 여정에 나서기가 지금처럼 큰 노력이 들지 않고 간편하며 순조로운 적이 없었습니다. 바로 RISE with SAP 덕분이죠. SAP에서 올초 새롭게 선보인 ‘서비스 방식의 비즈니스 트랜포메이션(BTaaS)’ 오퍼링은 모두의 요구를 충족하도록 간소화 되고 유연한 경로를 제시하고 전환 경로 각 단계마다 필요한 도구와 서비스로 함께합니다.

지능형 기업으로 가는 “컨시어지 서비스”라고 하는 이 오퍼링은 필요한 도구와 가이드, 지원 시스템 등을 갖추고 출발점에 구애 받지 않고 모든 기업의 확대 적용을 돕습니다.

전 세계 각지에서 유수의 기업들이 이미 이 오퍼링으로 지능형 기업 전환에 나서고 있습니다. 직원수 24,000명이 넘는 인도계 거대 자동차 회사는 17개월 이내에 지능형 기업으로의 변신을 최근 완성했습니다. 직원수 300,000명을 자랑하는 미국계 거대 브랜드 소매 유통업체도 10개월 이내에 전환을 완료했고 영국계 통신 대기업도 16개월만에 전환을 달성했습니다.

결승선에서 경쟁사 앞지르기

오늘날 기업 전반에서 대량의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이러한 데이터를 직무 역할에 맞게 인텔리전스로 전환해 적시에 최상의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꼭 필요한 내용을 원하는 포맷으로 제공하는 기업이 승자의 반열에 오를 전망입니다. 승자는 지능형 ERP 시스템을 운영하는 기업인 셈이죠.

Recommended Posts

댓글 남기기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