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재 산업을 위한 지능형 ERP

 In Digital Economy, Experience Economy, Experience Management, Machine Learning/AI

유행에 대처하는 SAP슈즈의 자세

의류와 신발 같은 소비재는 특히 유행에 민감합니다. 사이즈와 컬러, 스타일 등을 고려해 유행을 선도하는 기업이 번영할 수 있죠. 시시각각 변하는 소비자의 마음을 꿰뚫어보고 유행으로 자리잡아 가는 바로 그 시점에 유행의 물결을 타는 파도타기 선수 같은 노련함이 필요합니다. 디지털 도구의 지원이 있다면 훨씬 더 수월하겠죠?

인스타그램을 비롯해 온라인과 소셜 등 흔적을 남기며 여기저기 디지털 세상 속을 돌아다니는 여러 소비자를 잘 살핀다면 밀려오는 유행의 신호를 알 수 있지 않을까요? 소셜관계망에서 일어나고 있는 대화나 좋아요, 댓글 등에 귀 기울인다면 경쟁사보다 먼저 유행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소셜 리스닝이라는 기법을 통해 유행의 물결을 감지할 수 있다는 얘기죠.

지난 번에 공기청정기를 사러 가전 매장을 찾은 하나씨가 오늘은 올해 유행하는 네온 컬러의 가죽 펌프스 힐을 사러 슈즈 매장을 찾았습니다. 화려한 색상이 유행할 때는 보통 경제적으로나 개인적으로 어려운 환경인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만, 그 얘기는 뒤로 하고 오늘은 하나씨를 따라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190511_ERP_FB_01.png

역시 유명 브랜드라 그런지 SAP슈즈 매장에는 이미 하나씨처럼 네온 컬러의 펌프스 힐을 구입하려는 손님들로 가득합니다. 유행은 순간이라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유행을 따라가느라 상당한 기간 동안 유행이 유지되니까요.

190511_ERP_FB_02.png

신발, 의류, 화장품 등의 소비재는 특정한 컬러와 스타일이 유행하는 시기가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소비재를 만드는 기업은 특정 시기를 이끄는 트렌드를 누구보다 먼저 감지하고 경쟁사보다 앞서 유행에 대응하는 상품을 출시해 유행을 선도해야 성공합니다.

190511_ERP_FB_03

과거에는 유행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을 들어 유명 패션 브랜드의 두 시즌을 앞선 디자인을 참조해 앞으로 유행할 것 같다 싶은 상품을 미리 기획하고 디자인, 개발, 생산, 시판하는 순서를 따랐습니다. 문제는 세상이 내 생각대로, 내가 기대한대로 움직이지만은 않는다는 점이죠. 그러다보니 재고정리 세일이 빈번했습니다.

190511_ERP_FB_04

유행에 크게 민감하지 않은 상품의 경우에도 이미 계획생산 방식의 한계는 여실히 드러났습니다. 시장이, 고객이,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내놓지 못하면 외면 받기 마련이죠. 게다가 이제는 사회관계망 등을 통해 입소문이 워낙 빠르게 퍼지다보니 소비자의 의견이 상품의 성패를 좌우합니다.

과거처럼 6개월이나 걸리는 디자인, 제품개발, 생산 과정을 줄이려는 노력도 병행해야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는 바로 소비자의 요구나 욕구를 헤아리는 능력입니다.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을 정확히 파악하고 원할 때 바로 만들어 제공할 수 있다면 그야말로 개인화, 맞춤화 시대에 한 걸음 가까이 다가설 수 있겠죠.

190511_ERP_FB_05

소비자의 숨은 욕구까지 파악하기 위한 첫 걸음은 바로 귀담아 듣기입니다. 디지털 시대에는 소셜 리스닝 방식이 바로 이 활동을 가리킵니다. 소비자들이 어떤 상품을 선호하는지, 어떤 점을 좋아하는지, 무엇을 바라는지 등의 내용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를 이해한다면 그만큼 딱맞는 상품으로 응대할 수 있어서 좋은거죠.

190511_ERP_FB_06

특히 소비재 회사에서 특별히 주력 대상으로 삼는 소비자층이 있다면 더욱 효과적입니다. 우리 회사의 주요 소비자가 선호하는 컬러나 스타일이 무엇인지, 왜 좋아하는지 등을 이해하고 바로 대응할 수 있다면 그만큼 우리 회사에 맞는 충성 고객을 확보할 가능성도 높아집니다.

190511_ERP_FB_07

고객의 소리를 귀담아 듣고 무엇을 왜 원하는지 이해하는 활동을 계속하다보면 그 누구보다 고객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 앞서 얘기한 대로 귀담아 듣기를 디지털 세상 속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대화, 댓글, 좋아요 등을 통해 시시각각 파악하고 이해하기 위해서는 사람 혼자서 하기보다 기계학습(머신러닝)의 도움을 받는 편이 효과적입니다.

소비자가 정확히 무엇에 왜 관심이 있는지를 파악하고 소비자의 마음이 향하는 곳을 이해한 기계학습 알고리즘은 소비재 회사의 상품기획 담당자에게 신상품을 기획하는 데 필요한 실시간 통찰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수시로 배우고 그 내용을 해석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데이터 폭증 시대에는 더더욱 요긴한 도움을 얻을 수 있죠.

190511_ERP_FB_08

소셜 리스닝 방식으로 소비자의 소리를 귀담아 듣고 기계학습을 통해 소비자의 요구 변화를 이해하고 상품 기획 담당자에게 바로 전달해 신상품 개발에 도움을 주는 지능형 소비재 기업 운영 방식. 궁극적으로 요구를 상품으로 바꾸는 리드타임을 줄이고 그 만큼 소비자의 사랑을 받게 되어 기업 선호도가 높아지겠죠?

190511_ERP_FB_09

초연결시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개인화, 맞춤화의 시대입니다. 소비자가 원하는 바를 바로 얻을 수 있는 시대라는 뜻이죠. 그 어느 회사도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소비자의 소리를 귀담아 듣고 원하는 상품을 만들어 그 누구보다 빨리 전해 드리는 지능형 소비재 기업. 소셜 리스닝기계학습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 소비자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지능형 소비재 기업은 생각보다 우리 곁에 가까이 다가와 있습니다.

190511_ERP_FB_10

SAP의 지능형 ERP와 함께하세요. 소비자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경험을 제공해 줄 수 있는 세상. 지능형 ERP와 함께라면 가능합니다.

Recommended Posts

댓글 남기기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